상단여백
HOME 학술
당뇨병 따른 심부전 악화·사망 위험, 여성이 남성보다 높아

[라포르시안]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 연구팀이 심부전 병력이 있는 여성 당뇨 환자의 경우 심부전 병력이 있는 남성 당뇨 환자보다 심부전에 의한 재입원 및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국내 심부전 환자 등록연구인 KorHF(Korean Heart Failure Registry)에서 2004년 6월부터 2009년 4월까지 데이터 가운데 3,162명의 심부전 환자를 선별했다.

환자 특성에 대한 연구 결과 전체 3,162명 중 30.8%에 해당하는 974명이 당뇨병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성별로 나눈 당뇨병 유병률은 남성 30.5%, 여성 31.1%로 성별 간 유의한 차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당뇨를 가진 남성은 정상 남성에 비해 나이가 많고 고혈압을 가진 비율이 높았다. 당뇨가 있는 여성은 정상 여성에 비해 좌심실의 수축 기능이 상대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을 가진 남녀 심부전 환자를 평균 549일 동안 추적 관찰하고 재입원 및 사망이 발생한 비율을 분석한 결과 남성(46.6%)보다 여성(49.7%)에서 재입원 및 사망 발생 비율이 다소 높았다.

특히 교란변수 효과를 보정한 다변량 분석을 통해 당뇨병에 의한 재입원 및 사망 발생 위험도를 산출한 결과는 여성이 1.43으로 남성(1.07)보다 당뇨병에 따른 심부전 증상 재발 및 악화 위험이 약 1.4배 가량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학령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부전 병력이 있는 당뇨 환자의 임상적 예후가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며 “심부전 병력이 있는 여성 당뇨 환자의 경우 위험요인이 많고 좌심실 수축 기능도 약화되어 있었는데, 이것이 추가적인 심장질환 발생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당뇨병 의학(Diabetic Medicine)’2019년 6월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