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기혼자·저소득층, 본인이 생각하는 '이상적 기대수명' 낮아

[라포르시안] 의학기술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동시에 단순히 ‘오래 사는 것’보다 ‘어떻게 오래 살 것’인가에 대한 고민도 커지고 있다. 늘어난 수명을 반갑게 맞이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오래 살아야 하는 것에 두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이와 관련 저소득층 및 기혼자는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반면, 사회적 건강이 좋은 사람은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이지혜, 심진아, 윤영호 연구팀은 한국인 대표집단의 건강상태와 이상적 기대수명을 조사하기 위해 2016년 8월부터 9월까지 무작위로 전국의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이상적 기대수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그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윤영호 교수 연구팀은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연령, 수입, 결혼여부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 등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조사해 이상적 기대수명과 관계를 연구했다.

이상적 기대수명(Ideal Life Expectancy)은 개인이 주관적으로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수명으로, 흔히 말하는 ‘얼마나 오래 살고 싶은가’에 초점을 맞춘 개념이다. 본인의 삶과 주변 환경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파악할 수 있는 간단한 지표로, 구성원의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을수록 보다 건강한 사회일 수 있다.

조사 결과 여러 요소 중 ‘소득’, ‘혼인상태’, ‘사회적 건강’이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득이 월 200만 원 이상인 사람은 200만 원 미만인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8배 높았다. 사회적 건강을 '최고', '아주 좋음'으로 응답한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39배 높았다.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싱글인 경우 결혼한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2배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저소득, 기혼자가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소득이 낮은 기혼집단을 위한 사회적 제도와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단순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