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심방세동 적극 치료하면 뇌졸중·치매 예방할 수 있어"

[라포르시안] 심장질환을 치료하면 뇌졸중은 물론 노령사회의 가장 큰 위협인 치매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박희남·김태훈·진무년 교수와 정신건강의학과 김어수 교수는 국내 심방세동 환자 중 전극도자절제술과 '약물치료를 각각 받은 두 환자 군의 인지기능 추이를 조사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연구 결과 심장 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부위를 찾아 고주파 전류로 절제하는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군에서 기억력과 인지력 등 인지기능이 향상됐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심방세동이 뇌졸중의 발병위험을 5배나 높이고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외국 연구결과에 따라 '심방세동 환자의 치매 예방과 치료프로세스 개발'을 위해 시작됐다.

연구팀은 심방세동으로 진단받고 세브란스병원에서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308명과 약물치료 환자 50명을 선정했다.

이어 치료 전, 치료 후 3개월,치료 후 1년 등 총 3회에 걸쳐 국제적으로 널리 쓰이는 경도인지장애 선별용 '몬트리올 인지기능 검사(MoCA)'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극도자절제술 시행 환자 군은 3번의 검사에서 각각 25.4점, 26.6점, 26.5점을 나타냈다. 약물치료 시행 환자군은 각각 25.4점, 25.2점, 24.8점을 기록했다.

즉,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군이 약물치료 군보다 지속적인 인지기능 향상과 유지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몬트리올 인지기능 검사는 시공간 인지력, 어휘력, 단기 기억력, 주의력 등을 평가하며 총 30점 만점이다. 정상 기준은 23점 이상이며, 22점 이하부터 경도 인지장애로 분류한다. 

특히 단기 기억력과 어휘력 분야에서 전극도자절제술 환자들의 인지기능 점수가 의미 있게 상승했다. 

김태훈 교수는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군이 약물치료 군보다 정상적인 심장박동 리듬을 더 되찾으면서 혈전 생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원활한 뇌 혈류 흐름으로 뇌기능 활성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면서 "치료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인지기능장애 비율도 전극도자절제술을 받은 환자 군은 1년 후 악화 비율이 5.3%에 그쳤으나 약물치료 군은 10%로 두 배의 차이를 보였다"고 말했다. 

박희남 교수는 "인지기능 장애를 보였던 심방세동 환자에서 전극도자절제술 후 뚜렷한 인지기능 향상을 확인했다"면서 "향후 조기 치매 및 인지기능 저하 환자 중 심방세동이 주요 원인질환으로 판단될 경우 전극도자절제술을 우선 시행하는 표준 치료법이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심장질환 분야 국제 학술지인 미국심장협회(AHA) 발간 '순환: 부정맥 및 전기생리학지' 7월호에 편집자 선정(Editor’s pick) 주요 논문으로 소개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