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국립암센터, 파견용역 노동자 465명 정규직 전환

[라포르시안]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이달 1일자로 정규직으로 전환한 파견용역 근로자 465명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쳐 비정규직 근로자 465명의 정규직 전환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준비기간 동안 직종별 근로자대표로 노측 위원을 추천받아 외부 전문가 2명을 포함해 18명의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했다.

전문가협의회와 실무협의회에서 전환에 따른 정년 및 보수체계 등 근로조건에 관해 선도적인 합의를 이끌어내 안정적인 고용보장을 이뤄냈다. 

국립암센터에서 19년을 근무하다가 정규직이 된 안전시설관리팀 김종우 씨는 축하 행사에서 “전환 과정에서 작은 목소리에도 귀기울인 임직원의 노고에 감사하며, 지금껏 그랬듯 성실하게, 자부심을 가지고 업무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외부 전문가로 참여한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단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한 많은 기관에 비해 국립암센터는 정규직 전환의 성공모델로 평가받는다”면서 “앞으로 병원사업장, 병원의료계에 국립암센터의 성공사례가 확산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