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유형곤 서울대 교수, '유전성 망막질환 ' 개정판 출간

[라포르시안] 서울대병원은 안과 유형곤 교수가 최근 '유전성 망막질환' 개정판을 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개정판은 2011년 출간된 초판을 개정해 유전성 망막질환에 대한 최신 정보를 담았다.

망막색소변성을 포함한 유전성 망막질환은 복합적인 희귀질환이 합쳐진 증후군으로 아직까지 확실한 치료 방법이 없는 중대한 질환이다. 

유전학적 검사 방법의 발전과 함께 항산화제치료, 인공망막, 줄기세포치료, 유전자치료 등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개정판은 I부에서 원인 유전자 동정, 망막질환의 분자유전학, 망막변성의 기전 등 병인과, 일반적인 치료 원칙, 최근 활발히 연구되는 치료 방법, 유전 상담 등 유전성 망막질환의 치료 전반을 다뤘다. 

2부에서는 유전성 망막질환 중 가장 많은 망막색소변성 및 유사 질환에 대해 유전학, 진단 및 임상 양상, 치료 등에 대해 상세하게 기술했고, 3부에서는 황반부를 침범하는 유전성 망막질환을, 마지막 4부에서는 유전성 유리체망막 질환에 대해 기술해 놓았다. 

유형곤 교수는 "유전성 망막질환에 대한 최신 지견을 망라했다. 그 동안의 연구 성과를 대폭 확충해 진료실에서 미처 다하지 못한 이야기를 이 책에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