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국립중앙의료원, 보건의료 분야서 인공지능 활용 방안 논의

[라포르시안]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지난 10일 연구동 9층 강당에서 '보건의료분야에서 인공지능의 활용 방안의 이해'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공공보건의료연구소가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인공지능 기술이 의료 및 연구에 활용되는 사를 살펴보고 활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심포지엄에서 중앙대 김무철 소프트웨어학 교수는 ‘머신러닝의 일반적인 소개’를 주제로 발표하며 인공지능 개발을 위한 다양한 학술적 모델을 제시했다.

서울대병원 고태훈 정보화실 교수는 ‘임상연구에서 머신러닝의 응용’이란 발표를 통해 종이로 작성된 의무기록을 모두 전산화하는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활용한 연구사례와 연구개발을 소개했다.

김 교수는 "머신러닝을 성공적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기본이고 실행하기에 장벽이 많이 낮아졌다"며 "좋은 도구들과 연구협력을 위한 인프라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김광수 임상의과학정보실 교수는 ‘정보의학 연구를 위한 머신러닝’이란 발표에서 머신러닝을 응용해 다양한 유전제 분석 결과로부터 질병의 발생을 예측하는 모델, 유전자 발현, DNA 메틸화, 단일세포에서의 RNA 발현, 유전자 네크워크 분석 등을 소개했다.

서울대병원 박창민 영상의학과 교수는 ‘인공지능 기술과 의료영상’을 주제로 의료 영상 분야에서의 인공지능의 적용과 성과 및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서울대병원에서 실제 환자 진료에 활용하고 있는 흉부 X-선 영상과 인공지능 기반 컴퓨터 보조진단 시스템의 개발 과정 및 임상 검증, 성능 등 구체적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