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보라매병원, 신포괄수가제 정착 공로로 복지부장관 표창

[라포르시안]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신포괄수가제 사업의 안정적인 정착과 공공의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김병관 원장이 지난 3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포괄수가제가 단순 외과수술에만 국한된 반면 신포괄수가제는 진료에 필요한 기본적인 서비스는 포괄수가로 묶고, 수술·시술 등은 행위별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를 말한다.

지난해 8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참여 기관’으로 선정된 보라매병원은 신포괄수가제도 적용을 통해 보다 많은 환자들에게 의료비 경감 및 양질의 의료서비스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왔다.

보라매병원은 심평원에서 지난해 12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참여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표준진료지침(CP)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신규 참여 예정인 37개 기관의 원활한 사업 진행을 돕기 위해 신포괄 시스템 운영과 데이터베이스 구축 경험을 공유하는 현장 교육을 실시했다.

김병관 원장은 “신포괄수가제는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하고 의료자원의 효율적인 활용을 통해 환자 의료비 부담 경감 및 양질의 적정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제도”라며 “앞으로도 보라매병원은 신포괄수가제 사업 정착에 앞장서 의료취약계층 환자의 병원 문턱을 낮추고 공공의료서비스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