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빅5병원 작년 진료비 4조6천억 넘어...문케어로 쏠림 심화"김승희 의원 "0.1%씩 증가하던 점유율이 0.2%로 2배 증가"

[라포르시안] 정부의 보장성 강화 대책 시행으로 대형병원 환자 쏠림이 더 뚜렷해졌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최근 5년간 대형병원 진료비 증가율이 곱절이고, 특히 빅5병원의 지난해 진료비 총액이 4조 6,000억원을 돌파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받은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근거로 이런 주장을 제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빅5 병원의 진료비는 4조 6,531억원으로, 2017년에 비해 5,663억원 증가했다. 전체 진료비 대비 빅5 진료비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 6%를 차지했다. 

빅5 병원의 진료비를 연도별로 보면 2013년 2조 7,455억원(전체 진료비 대비 점유율 5.4%), 2014년 2조 9690억원(5.4%)을 기록한 데 이어 2015년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 3조 2,218억원(5.5%)을 찍었다. 이 같은 진료비 증가세는 2016년 3조 6,944억원(5.7%), 2017년 4조 868억원(5.8%), 2018년 4조 6,531억원(6.0%)으로 계속 이어졌다. 

김승희 의원은 "문재인 케어 시행 전에는 0.1%씩 증가하던 점유율이 0.2% 두 배 증가한 것은 문케어가 대형병원 쏠림을 가중시켰다는 것으로 풀인된다"고 말했다. 

종합병원이 벌어들이는 진료수입 비중도 커졌다. 

2018년 전체 진료비 중 종합병원의 진료비 점유율은 33.9%(26조 3,683억원)으로 지난해보다 0.8% 증가했다. 

2013년 30.8%(15조 7,249억원)이던 종합병원 진료비 점유율은 2014년 31%(17조 121억원), 2015년 31.6%(18조 5,950억원), 2016년 32.4%(21조 1,752억원), 2017년 33.1%(23조 4,192억원)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김승희 의원은 "이 틈바구니에서 의원급 진료비는 상대적으로 줄어들었다"면서 "이대로 두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동네 병·의원이 고사할지 모른다. 정부는 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