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최대집 회장, 단식투쟁 8일 만에 쓰러져 병원 후송구급차로 중앙대병원으로 후송…방상혁 부회장 바통 이어 단식 돌입

[라포르시안] ‘국민에게 최선의 진료를 제공할 환경 조성’을 요구하며 서울 동부이촌동 의사협회 회관 앞마당에서 지난 2일부터 8일째 단식 농성을 벌이던 최대집 의협회장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후송됐다.  

최 회장은 한여름의 뜨거운 열기를 무릅쓰고 단식을 이어왔으나 무더운 날씨와 오랜 단식으로 체력이 바닥나면서 결국 쓰러졌다. 

최 회장은 이날 저녁 이촌동 의협 회관 앞마당에서 열린 ‘제5차 전문학회 의료계 협의체’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회의를 관람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최 회장의 탈진은 지난 7일부터 조짐을 보였다. 간헐적 기억장애와 두서없이 말하는 등의 증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임원들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회관 앞마당에 구급차를 대기시켜놓았다. 최 회장은 흑석동 중앙대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는다. 

최 회장은 단식 중에도 회관을 격려 방문한 의료계 안팎 인사를 만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등 강행군을 이어왔다. <관련 기사: 의협, '수가 정상화' 등 요구…"수용하지 않으면 의사 총파업">

9일에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의 방문을 받았고, 김세연 국회의원, 신상신 국회의원 등과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 회장이 병원으로 후송되면서 의협은 릴레이 단식 체제에 들어갔다. 가장 먼저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의협 집행부는 9일부터 매일 저녁 이촌동 회관에서 비상상임이사회를 열고 현안 등에 대해 대책을 논의한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