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소득 따른 건강격차 확인..."가계 수입 늘면 심혈관질환 사망위험 줄어"

[라포르시안] 고소득이 아니라도 가계 수입이 늘면 심혈관질환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은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팀(가정의학과 송윤미, 순환기내과 홍경표 교수)이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인 '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8일 밝혔다. 

성지동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표본코호트를 토대로 17만 8,812명의 수입, 건강검진이력, 사인 등을 비교했다.

성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들은 연구가 시작된 2002년 당시 소득을 기준으로 상·하위 30%씩과 중위 40%의 셋으로 나누어 상 ·중·하위 소득층으로 분류했다. 또 정기적인 건강검진 이력이 있고 허혈성 심장 질환, 뇌졸중, 심부전 및 암 병력이 없는 사람들을 선별했다. 

10년의 추적 기간에 연구 대상자의 4.1%가 사망했는데 0.9%가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이었다. 

상위 소득층은 사망자 3.6% 중 0.7%가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하위 소득층의 사망률(5.5%)과 심혈관질환 사망률(1.2%)보다 낮았다. 

상위 소득층은 수입 변동에도 사망률이 큰 차이가 없었다. 수입 오르내림이 있던 사람들은 사망률이 1%였는데, 수입이 감소 추세를 보인 사람들의 사망률(4%)보다 낮았다.

중위 소득층부터는 수입 변동에 따라 사망률의 차이가 뚜렸했다. 수입이 고정되거나 감소하던 사람들은 사망률이 8~9%로 수입 상승세 혹은 오르내림을 경험한 사람들보다 사망률이 4배 이상 높았다. 수입이 감소하던 상위 소득층 사망률 보다도 2배 이상 높았다. 

하위 소득층은 수입 변동이 없던 사람들이 사망률 13%로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심지어 수입이 감소하던 상위 소득층보다도 3배 이상 높았다.

소득 분위에 관계없이 소득이 증가하거나 오르내림이 있던 사람들은 사망률이 2~4%로 큰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소득 분위에 따라 사망률이 달라지는 이유는 복합적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하위 소득층은 흡연, 운동 부족, 불건강한 식습관 같은 위험요인들의 영향과 함께 고지혈증에 대한 치료 등 적절한 예방 조치를 받지 못하는 등의 요인들이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거 미국 연구 중에 수입 증가가 건강관리를 하도록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근거로 내놨다. 

성지동 교수는 “소득 불평등이 실제 사회 구성원들의 건강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을 이번 연구 결과로 알 수 있다'면서 "소득 양극화를 완화하는 복지 정책은 그 자체로도 의미가 있고 사회 구성원의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