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입원전담전문의 두면 복합질환 환자 입원기간 짧아져"

[라포르시안] 입원전담전문의(호스피탈리스트)가 근무하는 병동에서 복합질환 환자의 입원기간이 더 짧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하대병원은 입원의학과 연구팀이 2017년 3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폐렴 및 요로감염 환자 1,015명의 입원 기간과 병원 내 사망률, 재입원율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온라인판에 게재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입원전담전문의가 담당한 입원환자의 경우 전체적인 재원기간 중앙값이 8일로 비입원전담전문의 10일보다 더 짧았다. 여러 인자를 보정했을 때 입원전담전문의는 전체적으로 16.2%의 재원기간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입원전담전문의가 돌본 환자 가운데 동반상병지수(Charlson comorbidity Index,CCI) 5점 이상 환자에서 재원기간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했다. 병원 내 사망률은 입원전담전문의가 2.4%로 비입원전담전문의 4.8%보다 낮았지만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연구에 참여한 인하대병원 입원의학과 이정환 교수(내과 입원전담전문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가 복합질환 환자를 효과적으로 진료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됐고, 입원전담전문의 운영 필요성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가 마련됐다"며 "현재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입원전담전문의 교육, 병원 내 다른 전문의와 연계, 퇴원 후 환자 관리가 보완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