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삼진제약, 컨슈머헬스 사업본부 신설…“일반약 마케팅 강화”

[라포르시안] 삼진제약은 1일 컨슈머헬스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일반의약품 등 매출구조 다변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컨슈머헬스 사업본부는 기존의 통합 영업본부에서 컨슈머헬스 사업부문을 분리해 만들었다. 새로 영입하는 일반의약품 마케팅 전문가 임원을 필두로, 현재 마케팅 부문과 영업사원의 채용이 진행되고 있다.

컨슈머헬스 사업본부는 8월까지 채용 절차와 연수 교육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삼진제약은 출시 40주년을 맞은 소염진통제 ‘게보린’을 비롯해 식욕촉진제 ‘트레스탄’, 최근 리뉴얼한 한방 신경안정제 ‘안정액’ 등 30여 가지의 일반의약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컨슈머헬스 본부 신설을 통해 전문의약품 중심의 구조에서 벗어나 매출구조 다변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한 소비자들이 늘어나며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직접 관리한다는 이른바 셀프메디케이션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대적 추세에 맞춰 올바른 의약품 정보 제공과 접근성을 강화하고 약국과 소비자들에게 한발 더 다가가 셀프메이케이션 시장에서 제2, 제3의 게보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