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故 정순애 간호사, 한양대병원·모교 후배양성 위해 4억 기부

[라포르시안] 한양대학교병원은 37년간 근무하던 중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간호사가 지난 13일 병원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2억원을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고(故) 정순애 간호사는 1978년 한양대 간호학부 졸업 후 2015년 1월까지 한양대병원에서 37년간 근무하던 중 지병이 악화돼 2015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정 간호사는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뿐만 아니라 모교 후배인 간호학부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2억원을 별도로 대학에 기부했다.

고(故) 정순애 간호사의 유족은 “고인은 평소 외투 한 벌로 겨울을 날 정도로 검소하게 생활했다”며 “병원과 모교 간호학부의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는 유언을 남겼다”고 말했다.

최호순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고인의 유지를 잘 새겨 가치있고 유용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