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전립선암 치료제 '아팔루타마이드' 임상 3상서 치료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비뇨의학과 정병하(사진) 교수가 참여한 임상시험 결과가 세계적인 학술지인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렸다고 18일 밝혔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은 지난해 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비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 치료제로 승인된 안드로겐 수용체 억제제 '아팔루타마이드(apalutamide)'의 전이성 거세민감성전립선암 치료 효과를 알아보기 위한 이중맹검, 다국가, 다기관 임상 3상 연구다.

연구팀은 아팔루타마이드를 사용한 525명과 대조군 527명을 무작위 배정해 치료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아팔루타마이드 치료군이 2년째 무진행생존율 68.2%, 전체 생존율 82.4%로 대조군(2년째 무진행생존율 47.5%, 전체 생존율 73.5%)에 비해 치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병하 교수는 "전이성 거세민감성 전립선암 환자가 대부분 예후가 좋지 못했던 것은 거세저항성 상태로 병이 진행될 때까지 LHRH 작용제 외에 마땅한 치료제가 없었던 탓"이라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거세민감성 전립선암에서도 안드로겐 수용체 억제제를 병용함으로써 병의 진행을 늦추고 생존기간을 연장할 수 있음을 입증한 괄목할만한 성과"라고 설명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