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약사회 "식약처, 국제일반명 도입 연구공모 취소는 의료계 눈치보기"

[라포르시안] 대한약사회는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품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공고 취소와 관련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이번 연구과제는 발사르탄 원료의약품의 안전 문제와 같은 의약품 위기관리의 비효율성을 바로 잡고자 하는 연구와 검토를 위해 필요한 사안이었다"며 "식약처는 제대로 된 논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의약품 인허가 관리 부처로서의 자세를 접고 국민을 중심에 두는 정책 추진을 포기했다"고 지적했다.

약사회는 "국제일반명(INN) 도입의 장단점과 의료계와 약계의 의견, 그리고 일반 국민과 환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했다"고 비난했다.  

약사회는 이어 "식약처의 갈지자 행보는 의약품 안전관리라는 본연의 역할에 대한 불신과 특정 직능 눈치보기라는 의혹만 키우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의료계의 연구용역 문제 제기가 직역이기주의라고 주장했다. 

약사회는 "제도 본연의 취지를 훼손하고 성분명 처방의 전 단계를 운운하며 직역 이기주의를 되풀이하는 의료계는 국제 일반명이 뜻하는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직능 간 트집잡기나 직역 간 갈등이 아니라 환자를 중심에 두고 의약품 정책에서 어떤 방향이 국민의 이익에 부합한 것인지를 파악하는 과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