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헬스톡톡
유난히 손발 시리고 뻣뻣한 '레이노병'...여성에게 더 많아

[라포르시안] 걸그룹 출신의 연예인이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하면서 관련 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레이노병은  추위나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말초혈관이 과도한 수축으로 조직에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게 돼 피부의 색조가 변하고 손발이 저리거나 통증이 생기는 현상을 말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한 해 동안 레이노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총 2만1,214명에 달한다. 계절별로는 날씨가 추운 1~3월과 11~12월에 전체의 절반이 넘는 1만861명(51%)이 병원을 찾았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1만 4218명으로(57%)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17%), 30대(7%), 20대(6%). 10대(3%)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63%로 남성보다 훨씬 더 많았다.

레이노 증후군의 발생 원인은 일시적으로 팔·다리 말단에 혈액이 가지 못하는 허혈 증세로 추위에 노출되면 손·발가락 끝의 혈관 자체나 혈관 신경이 과민 반응해 생긴다.  주요 증상으로는 손발이 시리고 통증, 저림, 가려움 등이 나타난다.

레이노 증후군은 이유 없이 저절로 나타나기도 하며, 전신성 경화증이나 루푸스, 류마티스관절염 등의 질환에 동반되기도 한다. 이밖에 대형 드릴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공사장 기술자나 건반악기 연주를 통한 진동에 노출되는 피아니스트도 레이노증후군을 앓을 가능성이 높다.

레이노 증후군 증상을 단순 수족냉증으로 여기고 방치할 경우 증상이 점차 악화되면서 손, 발의 끝 부분이 만성적인 영양장애 상태가 되어 피부가 헐거나 위축되며 심하면 손가락과 발가락이 죽어 들어가는 수지 괴사로 진행될 수도 있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치료법은 주로 혈관확장제를 투여해 좁아진 혈관을 확장시키는 약물치료가 주로 사용된다. 때로는 교감신경 절단술 등의 수술적 치료를 필요를 하는 경우도 있다. 다만 원인 질환이 없는 일차성 레이노 증후군 환자의 일부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호전되기로 한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