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하임바이오, 대사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상표등록 출원

[라포르시안] 바이오 스타트업 하임바이오는 자사가 개발 중인 대사항암제 신약후보물질 'NYH817100'의 이름에 대한 상표등록 출원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가 상표등록을 출원한 이름은 '스타베닙(Starvanip)'을 비롯해 총 5개이다. 등록이 완료되면 앞으로 임상시험에 사용되는 하임바이오의 신약후보물질 NYH817100을 대신해 공식명으로 쓰인다. 

스타베닙(Starvanip)은 '암세포만 떼어내어 사멸시킨다'는 의미를 담은  스타(STA), 아르바(ARVA), 닙(NIP)의 합성어다.  

특허청 상표등록 출원과 함께 로고 디자인 1차 시안 제작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하임바이오는 지난달 23일 대사항암제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식약처에 IND(임상시험계획승인절차) 신청을 마쳤다. IND 승인이 나면 뇌암, 췌장암, 폐암, 위암 등 모든 암종을 대상으로 IRB(기관생명윤리위원회) 승인과 임상대상자 모집공고를 거쳐 세브란스병원에서 임상 1상에 들어갈 계획이다.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4세대 대사항암제(NYH817100)는 기존 항암제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암세포의 에너지대사를 차단하는 항암제다. 

하임바이오 김홍렬(사진) 대표는 "미국 MD앤더슨 암센터나 하버드 의대 등에서도 대사항암제를 개발하고 있지만 복합제를 개발하고 있는 것은 하임바이오 뿐"이라며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원천기술 보유기업 타이틀에 대한 자긍심을 갖고 기존 항암제들이 가진 부작용 등을 극복하고 인류 건강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이름으로 널리 쓰이는게 목표"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