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세브란스병원, 손위생 증진 'Hi-Five' 10주년 맞아

[라포르시안]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11일 연세암병원 서암강당에서 국내 병원 감염관리간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세브란스병원 Hi-Five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에서 세브란스병원 감염관리실은 Hi-Five 10년의 활동 내역을 소개했다. 

세브란스병원은 2008년 12월 손위생 증진을 위해 'Hi-Five' 발대식을 갖고 손씻기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후 전 직원과 환자 및 보호자가 참여하는 손위생 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했다. 

지난 2014년부터 안전주사기 사용, 개인보호구 착용. 격리지침 준수, 멸균술 준수 등 손위생에서 전반적인 감염예방을 위한 New Hi-Five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손씻기 수행률이 높아졌다. 2009년 70%대였으나 2014년 80%, 2017년 이후에는 9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의 손위생 활동은 각 팀별 활동으로 확대해 직원들의 안전문화로 정착했다. 

국내 처음으로 병실 화장실 내부를 포함한 모든 수전에 물비누와 종이타올을 배치해 병원 직원뿐만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까지 자연스럽게 손위생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시설을 갖췄다. 

이어진 심포지엄에서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감염관리와 의료인의 행동변화'를 주제로 직종과 직급별 맞춤형 교육을 비롯해 정책적 뒷받침을 통한 개인의 행동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형민 질병관리본부 의료감염관리 과장은 질병관리본부의 손위생을 포함한 정부의 표준주의 정책과 함께 앞으로 감염관리를 위해 정부가 나아갈 방향을 소개했다.

의료정보실 데이터사이언스센터에서는 '데이터 시각화, 데이터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데이터 시각화를 통해 감염률 등을 인포그래픽, 그래프, 통계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은 "손위생은 병원 감염 위험을 줄이는 첫 번째 실천 방법으로, 세브란스병원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세브란스의 감염관리 문화를 의료 환경이 취약한 나라에도 전파해 손위생의 중요성을 알리고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기념 심포지엄과 함께 아프리카에 손 소독제를 전달하는 기부행사를 했다. 

6월 3일부터 5일간 '손위생 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교직원들의 기부로 손소독제 1,800개를 마련했다. 

세브란스병원은 의료선교센터를 통해 아프리카 짐바브웨에 있는 병원에 손소독제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