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최근 6개월 내 프로포폴 처방 환자 433만명 달해식약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여성이 절반 차지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국민 12명 중 1명은 최근 6개월 동안 전신마취제 '프로포폴'을 한 번 이상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6개월 동안 취급된 493만건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이용해 수술과 건강검진 등에 사용되는 프로포폴의 처방 투약 정보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를 보면 이 기간에 프로포폴을 한 번이라도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는 433만명이다. 전체 국민의 8.4%에 해당한다. 의료용 마약류 사용 전체 환자 수에 비하면 36% 수준이다. 

성별로는 여성(54%)이, 연령대별로는 40대(27%)가 가장 많았다. 질병별로는 사용량 기준으로 건강검진 등 검사(20%), 위·장관 질환(19%) 외에도 기타 건강관리(14%)나 마취가 필요한 각종 처치에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과목별로는 사용량 기준으로 일반의원(53.7%), 내과(23%), 성형외과(15.6%), 산부인과(2.2%) 순이었다. 

프로포폴 이외에 미다졸람(최면진정제, 335만명), 디아제팜(항불안제, 203만명), 알프라졸람(항불안제, 170만명), 졸피뎀(최면진정제, 128만명) 순으로 처방 환자가 많았다. 

식약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한을 처방 의사들에게 발송했다. 

서한의 주요 내용은 ▲프로포폴 처방 환자 수 ▲사용 주요질병 ▲환자 정보 식별비율 ▲투약량 상위 200명 해당 환자 수 등이다. 또 ▲투약량 상위 환자의 재방문 주기 ▲투약환자의 방문 의료기관 통계도 제공해 의사가 진료한 환자 집단의 의료기관 방문 패턴을 가늠해볼 수 있도록 했다. 

식약처는 "서한이 프로포폴 적정 사용을 유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전한 마약류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는 대상 의약품을 식욕억제제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