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식약처, 결핵치료제 등 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결핵 치료제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 36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추가했다고 밝혔다.

국가필수의약품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으로 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지정한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1개 ▲지정 감염병 치료제 5개로 구성됐다.

추가 지정은 지난 11일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의결을 거쳐 결정됐고, 감염병과 결핵 치료제 등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집중적으로 관리된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부부처, 민간부문에서에서 공급 중단 등 우려가 있는 경우 특례 수입, 기술 행정지원을 조치하겠다"고 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