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뷰노, AI 기반 안저영상 판독기술 논문 해외저널에 실려

[라포르시안] 의료인공지능 솔루션 개발기업인 (주)뷰노(대표이사 이예하)는 자사가 개발한 안저영상 판독기술과 관련한 논문이 안과분야 최고 권위의 학회지 'Ophthalmology'에 실렸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망막의 안저 영상에서 출혈, 망막신경 위축, 흉터 등 12가지 주요 이상 소견을 자동으로 판독하는 딥러닝 모델에 관한 개발과 검증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소개된 딥러닝 모델은 진단 정보와 함께 병변의 위치를 히트맵으로 제공하며 개발과 테스트를 위해 10만개 이상의 이미지에서 30만개 이상의 판독 값이 사용됐다.  

VUNO Med®-Fundus AI로 안저영상을 분석하는 제품 모습

또 3 개의 추가 외부 데이터 세트에서 성능을 검증을 했으며, 인간 망막 전문가의 정확도와 비교했다. 

분류 모델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AUROC는 96.2-99.9%의 높은 수치를 보였고 외부 데이터셋에서도 94.7 ~ 98.0 % 로 안정적인 성능을 보이는 등 매우 높은 정확도를 실험적으로 입증했다.  

이와 함께 병변의 위치를 표시하는 기능은 사용자가 모델의 결과값을 신뢰할지를 직접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망막 안저 영상에 대한 자동화된 스크리닝 시스템으로서의 임상적 가치가 뛰어나다.

뷰노는 이 기술을 적용한 안저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인 뷰노메드 펀더스AI(VUNO Med® -Fundus AI)를 개발 완료해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올해 안에 제품화를 위한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뷰노에서 이번 연구에 참여한 손재민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 유례없이 많은 판독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행됐기 때문에 매우 높은 정확도를 얻을 수 있으며, 최고의 안저 영상 분석 솔루션으로 제품화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