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물리치료사법,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위한 합리적인 제도"

[라포르시안] 대한공중보건물리치료사협의회, 대한노인시설물리치료사협의회, 대한산업체물리치료사협의회 등 3개 물리치료사 관련 단체는 3일 공동성명을 내고 국회에 제출된 '물리치료사법'의 입법을 적극 촉구했다

3개 단체는 "물리치료사법이 통과돼 시행된다면 물리치료사가 의사의 처방을 받아 직접 가가호호 가정을 방문해 물리(재활)치료를 시행해줄 수 있는 좋은 보건의료 방안이 되어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제도가 될 것"이라며 "그 이유는 재가장애인 및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 뇌졸중환자들, 그리고 집에만 계시는 수많은 허약노인들에게까지 큰 혜택이 돌아갈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현재의 의료체계 속에서 여러 장애인과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서 물리치료 등의 재활의료서비스가 제대로 수요자요구에 맞게 합리적으로 제공 되었는지 문제점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과거에도 지금도여전히 여러 질환별 환자와 중증장애인, 재가 어르신들까지도 집에서 물리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원하나 현행 법률은 물리치료사가 보건 의료기관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법률로 제한해 있어 질 높은 물리(재활)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의사의 처방에 의한 물리치료’ 시행을 골자로한 물리치료사법이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키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3개 단체는 "특정한 집단의 이익에 따라서 부르짖는 법안이 아니라 정말로 장애인과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을 강화하는 법안이 되도록 모두가 노력하기를 바란다"며 "지금도 여러 보건의료시설과 가정에 있는 환자와 보호자의 염원을 담아서 재활서비스 및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이번 법률안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4
전체보기
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