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라이프시맨틱스, AI 기반 산업보건통합관리서비스 상용화산업보건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기반의 디지털헬스 기술을 적용해 산업현장 노동자 개인별로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디지털헬스 전문기업인 (주)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는 지난 29일 대한산업보건협회(회장 김준연)와 업무협약을 맺고 인공지능 기반 산업보건통합관리서비스의 사업화와 전국 사업장 확산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산업근로자 특수건강검진 업무를 담당하는 협회 보건관리자의 업무 효율성과 예방활동의 실효성을 높이고,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노동자에게 지능화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2017년 5월부터 2018년 말까지 20개월간 과기부 국책과제로 산업현장 노동자의 보건관리를 위한 인공지능 기반 건강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딥러닝을 이용한 AI 기술로 협회가 보유한 작업환경 분석 데이터 390여만건과 건강검진 데이터 2억7,000여만건을 분석해 노동자의 건강상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업장 발생 유해인자와 건강위험 지표를 발굴했다. 또 사업형태별로 맞춤형 질병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협회 관리 사업장의 보건관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알고리즘 기반의 산업보건관리 모니터링 솔루션과 산업근로자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의 유용성을 확인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현재 과기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왓슨인 닥터앤서 개발 사업단에서 서울성모병원과 공동으로 전립선암 예측 알고리즘 개발 중이다. 국방부 등이 추진하는 국방 의료 빅데이터 과제를 통해 군 장병의 생활습관병 예측 알고리즘 개발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 회사 송승재 대표이사는 “지금까지 산업보건관리는 근로자의 현재 상태를 중심으로 이뤄지다보니 예방적 보건활동에 대한 보건관리자들의 고민이 많았다”며 “인공지능 기반의 산업보건통합관리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전체 사업장 대비 개별 사업장과 근로자의 건강상태를 알 수 있는 도구로써 보건관리자의 업무 효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