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치매학회 주최 첫 국제학술대회 ‘IC-KDA 2019’ 열린다

[라포르시안] 대한치매학회(이사장 김승현)는 오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IC-KDA(International Conference of Korean Dementia Association) 2019’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 탐구'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는 미국, 영국을 포함한 전세계 20개국에서 6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치매학회가 주최하는 첫 국제학술대회 행사인 ‘IC-KDA 2019’의 의장을 맡은 김승현 이사장(한양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치매 연구의 지평이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여러 생체표지자에 대한 지식이 축적되고 있는 현 시점에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에 대해 연구자들의 아이디어와 학술적 성과를 나누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한 주제라고 생각한다”고 행사 취지를 전했다.

치매학회는 처음으로 주최하는 국제학술대회인 만큼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분야에서 영향력이 큰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거 초청했다.

알츠하이머병을 생체표지자로 재정의한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클리포드 잭 주니어 박사(Clifford R. Jack, Jr)와 신경영상을 통해 알츠하이머병 조기 발견에 기여한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의 윌리엄 자거스트 박사(William Jagust)를 초청했다.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신경퇴행성질환의 유전학적 원인을 발견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존 하디 박사(John Hardy) 등이 참석해 주요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를 갖는다.

학술대회 기간 동안 모두 9개의 세션과 2개의 심포지엄을 통해 총 25개 연제가 발표되며, 포스터 세션에서는 총 202개의 포스터 발표가 준비돼 있다.

첫째 날에는 ▲알츠하이머병 신경영상에 대한 최신정보 ▲알츠하이머병 신경염증의 지평선을 넘어서 ▲알츠하이머병의 기초과학에서 중개과학까지 등의 세션이 진행된다.

둘째 날에는 ▲국내 알츠하이머병 혈액 생체표지자 개발의 실질적 발전현황 ▲신경심리학과: 치매 통합관리의 최신지견 ▲치매 유전학의 발전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IC-KDA 2019의 학술의장을 맡은 박기형 교수(가천의대 길병원)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참가자들 간의 적극적인 교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임상연구자, 신경심리학자, 기초과학자 등 치매 관련 종사자들이 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면서 우리나라 및 전 세계의 치매 연구가 보다 진취적인 결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