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행사
경기도광역치매센터, ‘환자 인권’ 주제 치매아카데미 개최

[라포르시안] 명지병원이 위탁 운영하는 경기도광역치매센터(센터장 김우정)는 오는 6월 4일 오후 2시부터 명지병원 대강당에서 '치매환자, 인권을 말하다'를 주제로 치매아카데미를 개최한다.

경기광역치매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해마다 도민과 관련 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치매에 대한 최신지견 및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를 선정해 치매아카데미를 개최해 왔다. 이번에는 최근 이슈로 떠오른 '치매환자의 인권'을 주제로 전문가의 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치매아카데미 첫 번째 세션에서는 치매환자의 인권과 존엄성 유지와 관련해 ▲노인 및 치매환자의 인권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김현정 팀장) ▲말기치매환자의 존엄성 유지를 위한 호스피스 완화의료(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김대균 교수)를 주제로 강연을 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치매환자의 인권침해 대응방안과 자기결정권 존중을 위한 제도를 주제로 ▲노인의 인권 침해사례 및 예방 - 치매환자중심(경기북부노인보호전문기관 김지순 실장) ▲치매공공후견제도(중앙치매센터 중앙지원단 김기정 변호사)에 대한 강의를 준비했다.

경기도광역치매센터 김우정 센터장(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치매아카데미를 통해 치매환자 인권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더욱 높여 경기도 치매관리서비스가 환자의 인권까지 보듬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