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루닛 "AI로 면역항암제 반응성 있는 환자 추가 발견 가능"
루닛의 연구에 활용된 조직 슬라이드 분석 AI 소프트웨어 ‘루닛 스코프(Lunit SCOPE)'.

[라포르시안] 인공지능 전문기업인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은 오는 31일부터 열리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면역관문억제제 반응 예측 연구결과 초록을 발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루닛과 삼성서울병원이 공동 진행했다.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H&E 슬라이드 분석을 토대로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면역관문억제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모델에 관한 내용이다.

루닛은 이 연구를 통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바이오마커 ‘AI점수’와 PD-L1 발현을 비교해 둘 사이의 상호보완적 또는 AI점수의 부가적인 가치 발생 여부를 탐구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PD-L1 양성 및 음성 환자군 내에서 각각 AI점수에 따라 면역관문억제제 반응성 및 생존율(PFS)이 달라졌다.

PD-L1 음성으로 분류돼 반응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 환자군에서 AI점수를 적용해 재분류한 결과 AI점수가 높은 환자 중 52%는 실제로 면역관문억제제에 대한 반응이 있는 환자였다. 이들은 AI점수가 낮은 환자에 비해 생존율이 3배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PD-L1 양성으로 반응성이 기대된 환자군 내에서 AI점수로 재분류 한 결과 AI점수가 낮은 환자 중 63%는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AI점수가 높은 환자군에 비해 생존율이 6배 가량 짧았다.

PD-L1과는 독립적으로 AI점수를 활용한 단독 분석에서 AI점수가 높은 환자군에서는 65%에 달하는 환자가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을 보였다. 이에 비해 PD-L1으로만 분석할 경우 양성으로 반응성이 기대된 환자군 내에서 면역관문억제제 반응을 보인 비율은 49%에 그쳤다.

팽경현 루닛 이사는 “기존 PD-L1 마커로만 구분되던 환자군에서 AI점수를 이용한 추가 분류를 통해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를 더 많이 발견해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