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10년간 역학조사 "반도체 노동자, 혈액암 발생·사망 위험 높아"안전보건공단, 20만명 대상 조사결과 공개...여성 노동자 발생 위험 더 높아

[라포르시안] 반도체 여성 근로자는 일반인이나 전체 근로자에 비해 백혈병 등 혈액암 발생 및 사망 위험도가 더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안전보건공단은 2009년부터 10년간 반도체 제조업 사업장 6개사 전·현직 근로자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암 발생 및 사망 위험비를 추적 조사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역학조사 결과 반도체 여성 근로자는 일반국민이나 전체 근로자에 비해 백혈병, 비호지킨림프종과 같은 혈액암 발생 및 사망 위험비가 높았다. 

백혈병 발생 위험은 일반국민 대비 1.19배, 전체 근로자 대비 1.55배였고 사망 위험은 일반국민 대비 1.71배, 전체 근로자 대비 2.3배로 조사됐다. 

비호지킨림프종 발생 위험은 일반국민 대비 1.71배, 전체 근로자 대비 1.92배인 것으로 나타났고 사망 위험은 일반국민 대비 2.52배, 전체 근로자 대비 3.68배로 분석됐다. <관련 기사: 직업환경의학과 의사들 "삼성의 영업비밀, 노동자 안전·생명보다 앞설 수 없어">

안전보건공단은 "혈액암 발생에 기여한 특정한 원인을 확인하지는 못했으나 작업환경이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를 구체적으로 보면 20~24세 여성 오퍼레이터에서 혈액암 발생 위험비가 높았고, 클린룸 작업자인 오퍼레이터, 엔지니어 등에서 혈액암 발생 또는 사망 위험비가 높은 경향을 보였다. 

또한 현재보다 유해물질 노출수준이 높았던 2010년 이전 여성 입사자에서 혈액암 발생 위험비가 높았다. 혈액암 외에 위암 유방암 신장암과 일부 희귀암도 발생 위험비가 높았다. 

안전보건공단은 "반도체 근로자들이 일반국민에 비해 상대적으로 암 검진을 받을 기회가 많아서 위암 등이 많이 발견된 것은 아닌지 검토해야 하고, 희귀암의 경우 사례가 부족하므로 추가적인 관찰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역학조사 보고서는 반도체 제조업 사업장 근로자의 건강과 작업환경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반도체 제조업의 건강영향에 대한 추가 연구를 실시할 것 등을 제안했다. 

안전보건공단은 "반도체 제조업 사업장에서 자율적인 안전·보건 활동이 이뤄지도록 모니터링 하는 한편 전자산업 안전·보건센터를 설립해 협력업체 및 중소업체를 포함한 전자산업에 대해 직무별 화학물질 노출 모니터링 시스템 등 위험 관리 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