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미세먼지, 피부 노화·염증 일으키는 기전 규명
피부과 박귀영 교수.

[라포르시안] 미세먼지가 피부 노화를 촉진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20일 피부과 서성준․박귀영 교수와 진단검사의학과 이미경 교수 연구팀이 미세먼지가 피부 각질세포의 노화를 유도하는 인산화효소(p38 MAPK)를 활성화해 피부 염증 및 노화를 유발하는 것을 입증한 연구 논문(Particulate matter induces proinflammatory cytokines via phosphorylation of p38 MAPK possibly leading to dermal inflammaging)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의 각질세포와 섬유아세포를 배양해 미세먼지 물질을 처리해 표피 염증과 피부 노화 관련 인자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미세먼지가 각질세포에서 인산화효소(p38 MAPK)를 자극하고 염증반응물질의 발현을 증가시켰다. 동시에 인터루킨(IL-1α, IL-1β)의 분비를 통해 진피의 콜라겐 분해를 촉진함으로써 주름 생성 등의 피부 노화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 연구팀은 ‘아프젤린(Afzelin)’이라는 식물 추출물이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의 유해성을 차단하는 내용의 연구 결과도 최근 함께 발표했다.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항염증 성질이 있는 식물 추출물인 ’아프젤린(Afzelin)‘을 각질세포에 도포 처리한 것과 처리하지 않은 것으로 나눈 뒤 미세먼지 물질을 양쪽의 세포에 추가 처리해 분석했다. 그 결과 아프젤린이 미세먼지에 의해 각질세포에서 활성화되는 인산화효소(p38 MAPK) 및 염증반응물질의 발현을 억제하고 항산화작용을 통해 피부에 발생되는 산화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박귀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가 피부의 염증과 노화를 일으키는 기전을 확인했다"며 "이는 미세먼지와 여러 피부 노화 현상이 밀접하게 연관될 수 있음을 실제 입증한 결과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각각 SCI급 국제학술지인 ‘유럽면역피부과학회지(Experimental Dermatology)’ 및  '국제분자의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