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암환자, 진통제 사용 오해로 적절한 통증 관리 못받아

[라포르시안]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은 16일 장기려기념암센터 중앙로비에서 '호스피스 완화의료 암성 통증 바로알기'를 주제로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은 암성 통증에 대한 의료진과 일반인의 인식을 제고하고, 통증으로 고통 받는 암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했다. 병원은 관련 소책자를 제작하고 환자와 보호자를 대상으로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상담 활동을 실시했다.

병원에 따르면 암환자 중 80%가 통증을 느끼지만 이중 절반 이상이 적절한 통증 관리를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성 통증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는 이유로는 '진통제를 자주 사용하면 중독되기 쉽거나 효과가 없을 것 같다', '통증이 더 심해질 경우를 대비해 진통제를 아껴야 한다' 등의 통증 조절에 대한 환자의 오해가 중요한 요인으로 꼽혔다.

진통제는 통증이 심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복용하는 것보다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사전에 예방적 목적으로 복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며, 암성 통증으로 진통제를 복용하는 경우 중독되는 일은 매우 드물다.

진통제에 내성이 생겨 효과가 떨어질 경우에는 의사의 판단으로 복용약을 늘리거나 다른 약으로 변경할 수 있다.

이 행사를 기획한 최종순 호스피스 전담교수는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를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진행하는 캠페인을 통해 환우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연결됏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