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11만명 고용창출”‘비전 2030’ 발표...바이오의약품·U헬스케어 사업 등 혁신분야 투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해 11만명 직간접 고용창출을 하겠다는 계획안을 내놨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서 회장이 직접 발표한 주요 비전은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겠다는 골자다.

먼저 중장기 투자 사업은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키로 한 케미컬의약품 사업 ▲1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 3가지 사업을 제시했다.

셀트리온그룹에 따르면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한다.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여기에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서는 올해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다는 방안이다.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에는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의료데이터, 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셀트리온그룹은 이 같은 의약품 사업 실현을 위해 약 2,000명의 R&D 인력을 신규 채용한다.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 약 8,000명의 채용이 필요해 총 10,000여명의 직접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 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총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서정진 회장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