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75세 이상 고령, 심혈관질환 예방 위해 고치혈증약 복용 필요"

[라포르시안] 75세 이상 노인이 고지혈증 치료제를 시작해도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은 심장내과 이상학 교수 연구팀이 75세 이상 노인에서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이 심혈관질관 발생 위험을 41% 줄이고 사망률 역시 44%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심혈관-대사질환 분야 학술지인 '동맥경화증' 최신호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스타틴이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심장마비 등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75세 이상 노인에서 스타틴 효과에 대해 진행한 연구가 없고 국제적인 치료지침도 효과와 치료방침은 명확하게 제시하지 못했다. 특히 동양인의 경우 서양인에 비해 연구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상학 교수팀은 2005년부터 2016년까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를 방문한 환자 중 내원 전에는 심혈관질환이 없던 6,414명을 대상으로 성향점수 보정분석을 통해 스타틴을 정기적으로 복용하는 639명과 스타틴을 복용하지 않는 63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5.2년간 추적 조사했다.

조사 결과 스타틴 복용자의 경우 100명이 1년간 위험에 노출될 비율(100 person-years)로 환산했을 때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주요 심장혈관 및 뇌혈관 사건(MACCE)은 1.25회로 미복용자(2.15회)보다 약 41% 낮았다. 

사망률도 스타틴 복용자는 0.65회로 미복용자(1.19회)보다 약 44% 낮게 조사됐다.

카플란-마이어(Kaplan-Meier) 생존분석(그림)에서도 스타틴 복용자는 심혈관 관련 질환 발생 위험과 사망률이 비복용자에 비해 각각 41%, 44%로 낮았다. 

실제 스타틴 복용자는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LDL-C)이 낮아지는 동시에 심근경색증이나 관상동맥 재개통술 발생률이 낮았다.

이상학 교수는 "고령화에 따라 노인에서 심혈관질환 예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75세 이상의 고령이라도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고지혈증 치료제 복용이 필요하다는 근거를 이번 연구를 통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