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료일원화 해야 하나" 의사들한테 물어보니...긍정·부정 '반반'의협, 회원 대상으로 설문조사 실시...응답자 71% "일원화 한다면 한방 폐지·의대로 흡수"

[라포르시안] 의료일원화에 대해 의사들은 긍정과 부정적 반응이 엇비슷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17일부터 22일까지 전체 회원을 상대로 '의학교육일원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2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의협 기관지인 의협신문 설문조사 시스템을 이용해 진행했고, 조사에는 3,947명의 의사가 참여했다. 

조사 결과 의료와 한방의료로 나뉘어진 의료체계는 일원화 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24.1%가 '적극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의견도 23.5%로 나타났다. 

반면 '반대한다'(13.1%) 또는 '적극 반대한다'(33.7%) 의견도 엇비슷하게 나왔다. 5.7%는 '잘모르겠다'고 했다.  

의학교육과 한의학교육이 일원화되어야 한다면 어떤 방식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다수인 71.4%가 '한방 폐지'(36%)' 또는 '한의대, 한의사 제도를 폐지하고 한의학교육은 의과대학 교육으로 흡수'(35.4%)해야 한다는 의견을 선택했다. 

응답자의 24.5%는 '의학교육일원화에 반대하며 현재의 이원화된 교육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 의대 및 한의대 체제에서 상호 한문을 모두 교육하고 이를 통해 배출되는 의사 및 한의사의 업무영역에 서로 제한이 없는 일원화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의사는 전체의 4%에 불과했다.

특히 향후 의학교육 일원화가 이루어진다면 의학교육 일원화 이전에 배출된 의사 및 한의사 면허자의 업무는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는 응답자의 90%가 '기존의 면허자는 기존의 이원화된 체계를 유지하고, 서로 상대방의 영역을 침범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기존의 면허자도 보수교육이나 시험 등 일정수준의 이수과정을 통해 상호 면허 부여가 가능케 해야한다'는 개방된 의견은 8.3%에 그쳤다. 

정부 주도의 의료일원화 논의에 대해서는 수용적인 태도를 보였다. 

의학교육일원화 논의를 위해 정부에서 시민단체를 포함한 협의체를 구성할 경우 의협에서 해당 협의체에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8%가 '참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6.6%는 '직접 이해당사자가 아닌 시민단체가 배제될 경우 참여해야 한다'고 했다. '참여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은 14.6%에 불과했다. 

의학교육 일원화 논의를 위한 협의체에 의협이 참여한다면 협의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지켜야 하는 정책 목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0.3%가 '한의대, 한의사제도 폐지+기존 면허자는 상호영역 침범 금지'를 꼽았다. 

응답자의 6.7%는 '한의대 및 한의사 제도가 폐지되는 일원화를 이룰 수 있다면 기존 한의사 면허자에게 의과영역을 일부분 양보하거나 허용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의사들은 한의학의 미래에 대해서는 매우 어둡게 전망했다. 

한의학의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문항에 절반 가량인 48.9%가 '국민들의 외면에 고사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학고하게 자신들의 영역을 확장해갈 것'이라는 응답은 13.1%에 그쳤다.

조사결과에 대해 의협은 "한의대 및 한의사제도 폐지와 기존면허자 상대영역 침범금지의 정책목표가 지켜져야 한다는 의견을 모두 합치면 90.9%에 달한다"면서 "협회는 '한의대 및 한의사 폐지를 통한 의학교육 일원화' 및 '기존 면허자는 기존 면허를 유지하고, 상대영역 침해 금지'라는 대원칙을 전제로 의학교육일원화 논의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