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장애인은 일찍부터 가난·퇴행성 질환으로 고통..."건강특성 감안 사회안전망 필요"국립재활원, 장애인과 비장애인 생애주기별 건강특성 비교 연구
비장애인에 비해 의료이용·퇴행성 질환 발병률·사망률 모두 높아

[라포르시안] 장애인은 비장애에 비해 전 생애주기에서 노화 관련 질환에 훨씬 더 많이 걸리고, 사망시 평균연령도 더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건강특성을 감안한 사회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 재활연구소는 2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생애주기별 건강특성 비교를 통한 장애인의 노화 특성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연구는 사회보장정보원의 등록장애인 자료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격·의료이용 및 진료비 자료를 연계해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 동안 노화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이를 통해 인구사회학적·건강 및 의료이용·노화·사망의 추이를 분석했다.

연구결과를 보면 건강보험 대상자 비율은 장애인이 2006년 기준 81.5%(155만 6676명)에서 2016년 82.0%(124만 1909명)였고, 비장애인은 2006년 96.2%(183만 8063명), 2016년 96.4%(161만 4533명)로 장애인에 비해 더 높았다.

의료급여 대상자 비율은 장애인이 훨씬 더 높았다.

장애인의 의료급여 대상자 비율은 2006년 18.5%(35만 3287명), 2016년 18.0%(27만 1948명)였고, 비장애인은 2006년 3.8%(7만 1900명), 2016년 3.6%(5만 9851명)로 파악됐다.

이는 장애인이 사회경제적 활동에서 제약이 크기 때문에 소득 수준이 비장애인보다 더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건강 및 의료이용 특성을 보면 동반상병지수는 2006년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반상병지수가 각각 0.69점, 0.35점으로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1.9배 높았다. 2016년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동반상병지수가 각각 0.93점, 0.66점으로 1.4배 차이를 보였다.

입원 및 외래 진료율은 2006년, 2016년 모두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더 높았다.

장애인의 입원진료율은 2006년 23.0%(42만 9202명), 2016년 27.1%(41만 607명)였고, 비장애인은 2006년 11.1%(20만 9877명), 2016년 18.9%(31만 7065명)로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2006년 2.1배, 2016년 1.4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장애인의 외래진료율은 2006년 92.7%(172만 9541명), 2016년 93.0% (140만 7294명), 비장애인은 2006년 87.7%(165만 4062명), 2016년 92.1%(154만 1304명)로 장애인의 외래진료율은 비장애인에 비해 2006년 1.1배, 2016년 1.0배로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1인당 연평균 진료비에 있어서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더 높은 수준을 보였다.

장애인의 1인당 연평균 입원진료비는 2006년 489만원, 2016년 735만원으로 비장애인(255만원, 487만원)과 비교하면 2006년 1.9배, 2016년에 1.5배 더 높았다.

1인당 연평균 외래진료비는 장애인이 2006년 101만원, 2016년 128만원으로 비장애인(33만원, 63만원)에 비해 2006년 3.0배, 2016년 2.0배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노화 관련 질환의 진단율이 높은 수준을 보였다.

생애주기별 노화 관련 질환 상병진단율을 보면 청년기의 경우 2006년에는 장애인이 18.0%로 비장애인의 성인기~중년기(14.9%~29.6%) 때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2011년 기준으로 장애인이 청년기에 노환 관련 질환 진단율이 21.9%로 비장애인의 성인기(23.2%)와 유사하고, 2016년 기준 장애인이 청년기에 33.5%로 비장애인의 성인기(36.4%)와 유사했다.

특히 생애주기가 이를수록 장애인은 고혈압, 골다공증, 근감소증, 뇌졸중, 당뇨, 백내장, 심부전, 관절증, 치매 등의 노화 관련 질환 상병진단율에서 비장애인과 차이가 컸다.

2006년 기준 청년기인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노화 관련 질환 상병진단율 차이를 분석한 결과,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2006년 2.20배, 2011년 1.68배, 2016년 1.49배 높은 진단율을 기록했다. 이는 장애인이 비장애인보다 이른 생애주기부터 노화가 진행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2006년 기준으로 청년기에 노화 관련 질환 상병진단율이 가장 높은 장애유형은 신장(79.89%), 호흡기(56.47%), 심장(54.51%) 순이었고, 가장 낮은 장애유형은 안면(7.23%), 자폐(7.31%), 청각(9.96%) 순이었다.

호흡기장애를 제외한 모든 장애유형에서 10년 후(2016년) 노화 관련 질환 상병진단율이 증가했다.

생애주기별 사망률에 있어서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큰 차이를 보였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생애주기별 사망률 차이는 영유아기 33.96배(장애인 781명, 비장애인 23명), 청년기 5.84배(장애인 3,663명, 비장애인 627명), 장년기 2.56배(장애인 5만 8129명, 비장애인 2만 2719명)로 늦은 생애주기로 갈수록 격차가 감소했다.

사망 당시 평균연령은 장애인이 71.82세, 비장애인은 76.68세였다.

국립재활원 호승희 건강보건연구과장(연구책임자)은 “이번 연구는 장애와 더불어 노화 관련 질환에 따른 어려움도 겪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객관적 근거로 도출한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장애인의 노화 위험요인과 상관관계를 밝히는 심층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며, 저소득자와 노인 비율이 높은 장애인 인구집단의 특성을 고려한 건강안전망의 구축과 이를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