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의료일원화 논의 탄력..."공세적 대한방 정책 추진"의한정협의체 참여 등 집행부에 일괄 위임

[라포르시안] 정부와 의료계, 한의계가 참여하는 의료일원화 논의가 다시 시작될 전망이다.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지난 28일 열린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의료일원화, 한방보장성 강화, 한의사의 의사면허 침범 등 대한방 대응 전략 수립과 수행 권한을 집행부에 일괄 위임하는 안을 의결했다. 

지난해 70차 정기총회에서 의결한 '의료일원화협의체 불참 및 논의 금지'란 족쇄를 풀어준 셈이다. 

김교웅 서울대의원(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총회 말미에 "의료일원화와 관련해 작년 총회에서 정부와 대화하지 않는 것으로 했지만 회원과의 대화에서 무시하자는 의견과 대화하자는 의견이 엇갈린다"며 "곧 정부에서 의료일원화 관련 의한정협의체 구성을 제안할 것이다.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성구 대의원(대한의학회장)은 "김교웅 위원장과는 사적으로 수차례 얘기를 나눴는데 가장 걸림돌이 되는 게 지난해 총회에서 한방과 대화하지 말라고 한 것이다. 그래서 지금 한특위 역할은 한방을 고발하는 것이 전부다"면서 "의료일원화 논의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데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어야 하나. 대의원회가 족쇄를 풀어서 대비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근 경남대의원도 "논의 자체를 못 하도록 한 것을 풀어야 한다"고 거들었다. 

송병두 대전대의원은 "지금 정부의 움직임을 보면 한방에 대해 매우 우호적이다. 국민 정서나 국회 분위기를 보더라도 이대로 두면 안 된다"며 "의학교육 일원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전제 아래 의한정협의체에 복귀를 의결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윤용선 서울대의원은 "이렇게 하면 마치 대의원회에서 의료일원화에 대해 논의하라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집행부가 결정하도록 일임하자"며 수정동의안을 냈다. 

대의원회는 이 안건을 표결에 부쳐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했다. 

대의원회의 결정에 최대집 회장은 "한방 투쟁 3개년 계획을 세워 직접 진두지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세적인 대한방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