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라이프시맨틱스, 주민 걷기 건강서비스 ‘디지털 헬스’로 지원

[라포르시안] 라이프시맨틱스(대표이사 송승재)는 지난 17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서대문50플러스센터에서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 서대문50플러스센터(센터장 이수빈)와 ‘트레일 희망선 사업’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트레일 희망선 사업은 만50세 이상 은퇴한 주민들로 선발된 활동가가 다양한 난이도의 걷기 코스를 직접 디자인하고, 건강관리가 필요한 200명의 참가 주민을 모집해 지속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달부터 오는 10월 말까지 7개월 간 진행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사업에 참여하는 활동가와 주민들에게 스마트밴드인 ‘에필 트래커 S1’를 지원한다. 이 기기를 활용해 활동량과 다양한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대문구와 50플러스센터는 라이프시맨틱스의 디지털 헬스 서비스를 바탕으로 보건소가 운영하는 홍제마을활력소와 연계해 정량화된 수치로 참가주민들의 건강상태를 평가하고, 건강 개선 정도를 점검할 예정이다.

참가주민은 일상에서 스마트밴드로 걸음수와 소모칼로리 등 활동량을 모니터링하고,  ‘에필 케어(efil care)’를 통해 운동, 식이, 통증, 혈당, 혈압, 체온, 체중 등 다양한 건강상태를 기록해 개인별 건강상태에 따른 맞춤 건강정보를 제공받는다.

에필 케어는 라이프시맨틱스가 지난 4년여간 서울아산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등 주요 의료기관과 임상시험을 진행해 유효성을 검증한 서비스 요소를 바탕으로 개발된 서비스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고용노동부의 일자리사업 지원을 받아 이 달에 활동가를 선발하고, 참가주민의 연령과 개인별 건강상태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걷기 코스를 개발 중”이라며 “이번 사업이 만성질환으로 힘들어하는 지역 주민과 가족들에게 건강한 몸과 일상을 회복할 희망을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이사는 “지역사회통합돌봄체계인 커뮤니티케어에서 이러한 디지털 헬스 서비스는 한정된 의료자원의 효과적 배분에 기여하는 건강 모니터링 도구로 유용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