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여드름약 '이소트레티노인', 임신 여부 확인 후 처방해야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6월부터 가임기 여성이 피부질환 치료제인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을 사용할때 반드시 임신을 확인하도록 하는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은 ▲중증의 여드름 치료제인 이소트레티노인 ▲중중의 손 습진 치료제인 알리트레티노인 ▲중증의 건선 치료제인 아시트레틴을 함유하는 경구제다. 

이번 임신예방 프로그램의 주요내용을 보면 의·약사는 환자에게 기형 유발 위험성, 피임기간과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환자는 설명을 듣고 피임 등 임신예방 프로그램에 동의한 경우에만 처방을 받을 수 있다. 의·약사는 환자가 임신하지 않았음을 확인한 후 처방·조제해야 한다. 

주기적인 임신 여부 확인을 위해 해당 의약품은 30일까지만 처방할 수 있다. 

식약처는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해 7월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을 위해성관리계획 대상으로 지정했다. 

위해성관리계획(Risk Management Plan, RMP)이란 첨부문서, 환자용·전문가용 사용설명서 등을 통해 의약품의 위해성을 완화해 의약품 안전사용을 강화하고자 2015년 도입됐다. 

해당 업체는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포함한 계획을 제출했으며 허가사항 변경 절차가 마무리되는 6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제약사는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의 태아기형유발 위험성과 주의사항을 포함한 안내서, 의·약사용 체크리스트, 환자용 동의서 등을 관련 병의원·약국에 배포하고 식약처에 이행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번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한 의약품 사용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며 국민 안전을 위한 의·약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더불어 소비자들도 안내사항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