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이철호 의장 "의협 집행부, 협상테이블 공고히 하면서 투쟁해야"

[라포르시안] "최대집 집행부가 열심히 일하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을 갖는 회원이나 대의원들이 있다. 그렇다고 그들을 배제하는 것은 단수가 낮은 것이다."

이철호(사진)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은 최근 의협 출입기자단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대정부 투쟁 기구인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의쟁투)' 출범 과정에서 최대집 회장이 병원의사협의회 추천 위원 인선을 배제한 것을 두고 뒷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이렇게 조언했다.

이 의장은 "의협 회무에 열정이 있으니 관심을 갖는 것이다. 무관심한 회원보다 관심이 높고 열정이 있는 회원을 잘 발탁하면 소통도 원활하고 회무도 잘 돌아가지 않겠느냐"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 의쟁투 위원 선정과정에서 잡음이 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의쟁투가 이끄는 이번 대정부 투쟁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 내기를 바란다는 마음도 밝혔다. 

이 의장은 "대정부 투쟁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는 회원들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얻은 것도 없이 희생만 당하면 어쩌냐'는 우려를 한다"며 "2000년 의약분업 당시 전투에서는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전쟁에서는 크게 얻은 게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에도 많은 회원이 전투에서 무언가 이슈화되지만 전쟁에서 얻는 게 없으면 어쩌냐고 우려한다"며 "전쟁 중에도 막후협상을 한다. 협상 테이블을 조금 더 공고히 하면서 투쟁해야 한다는 것이 많은 회원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의협 집행부가 중심을 잃지 않고 회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의협이라는 큰 배가 어디에 부딪혀 좌초하거나 침몰하면 안 된다. 회원들이 물에 다 빠지고 우리나라 의료도 가라앉기 때문"이라며 "의협이라는 배가 파도와 바람을 잘 타서 좋은 곳에 도착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의장 선거에 출마하면서 가진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1년 전 선거에서 제시했던 공약집을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 잘하고 있는지 늘 확인한다"면서 "소통과 화합, 대의원회 정관 및 규정 준수, 민초 회원 의견 수렴, 투쟁 집행부 지원이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