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강원도 산불 피해 의료지원에 팔걷은 의료계최대집 의협회장, 피해지역 방문해 성금 전달...병원들도 의료지원 적극 나서
강원대병원 의료진이 산불 피해지역 주민을 진료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 주민을 위해 의료계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는 8일 산불 피해로 국가재난 사태가 선포된 강원도 속초와 고성 지역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성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의사협회는 또 이재민들의 의료지원 대책을 검토해 실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대집 회장과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이날 속초시 속초의료원을 찾아 이재민들의 건강 상태와 의료지원 상황을 파악했다. 

최 회장 일행은 이어 고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가 마련된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를 찾아 피해접수 현황을 살펴보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경일 고성군수와 박옥희 고성군 보건소장은 "화마를 피해 경황없이 집을 뛰쳐나오느라 이재민 어르신들이 보청기와 틀니, 매일 복용해야 하는 의약품 등을 챙기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식사조차 못 하고 듣지 못하는 데서 오는 애로가 크다"고 전했다. 

최대집 회장은 "이재민들이 기본적인 일상생활에 필요한 보청기 등 의료 관련 용품들의 수요를 파악해 알려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 보건의약 단체들이 긴밀히 협력해 이재민들을 위해 도움 드릴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 일행은 이 자리에서 고성군에 성금 1,000만원을 전달(사진)했다. 

강릉아산병원은 산불피해 주민에게 올해 말까지 진료비를 받지 않고 무료 진료를 하기로 했다. 

병원은 "올해 말까지 고성, 속초, 강릉, 동해 등지의 산불피해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진료비를 전액 지원한다"면서 "외래진료 및 검사, 입원 모두 지원 대상"이라고 했다. 

또 피해지역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임직원 모금 등을 통해 3,000만원의 성금을 마련해 기탁할 예정이다. 

하현권 병원장은 "갑작스런 산불로 실의에 빠진 주민들께서 하루 빨리 어려움을 이겨내시길 바란다"면서 "이번 재난이 마무리 될 때까지 이재민들의 피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원대병원은 산불이 수습국면에 접어든 지난 6일 전문의 6명을 포함해 24명 규모의 의무지원단을 구성해 산불 피해 주민들이 대피해 있는 고성군 토성면 천진초등학교를 베이스 캠프로 삼아 주민 200명을 대상으로 진료와 상담을 했다.

의무지원단을 이끈 이승준 강원대병원장은 "화마에 피해를 입은 도민들에게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 강원도민의 건강을 책임진다는 병원 사명에 따라 도민들의 몸과 마음이 회복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