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분당차병원, 다학제진료로 16cm 거대 간암환자 절제술 성공

[라포르시안]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암센터 간암 다학제진료팀이 최근 16cm 이상 커진 간암을 수술로 제거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간암 제거수술을 받은 안 모씨(67, 남)는 작년 10월 오른쪽 배 부위의 통증으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을 찾았으나 간암 종양의 크기가 16cm를 넘어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안씨는 유명 대학병원 4곳을 더 찾았지만 같은 대답을 들었다.

안씨는 2018년 11월 분당차병원을 찾아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한테서 진료를 받았다.

이 교수는 진단을 통해 간암 종양의 크기가 과도하게 커서 절제할 경우 잔존 간으로는 기능을 발휘하기 힘들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이런 경우 간암 절제 후 간부전이 발생해 환자가 사망할 확률이 높아진다.

분당차병원은 간암 다학제진료팀이 한 자리에 모여 안씨의 치료법을 논의한 끝에 최신 방사선치료기법으로 고선량의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암의 크기를 줄인 후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수술을 시행하기로 했다.

다학제팀은 2개월 간의 항암 방사선 치료를 마친 뒤 안씨의 암크기가 9cm로 줄어든 것을 확인하고, 수술 후 남겨진 간이 완전한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간암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막아 암이 있는 간부위를 위축시키고, 반대쪽 정상부위를 팽창시키는 간문맥색적술을 시행했다.

이후 지난 1월 18일 외과 최성훈 교수의 집도로 성공적으로 9cm의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절제했고, 주요 혈관 및 잔존 간을 충분히 보존하는 수술을 마쳤다. 안씨는 수술 이후 건강한 상태로 회복하고 있다.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환자가 간염, 간경변증 등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간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섬세한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암의 크기, 개수, 기저질환, 간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아야하기 때문에 여러 진료과가 함께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계획을 세우는 다학제 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