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 16곳 추가 선정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실시지역 3차 공모 결과 새로운 참여지역 16개 지역 396개 의원을 선정하고, 기존 1·2차 공모때 지정한 지역에서도 375개 의원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3차 공모를 통해 선정한 771개 의원은 다음달 8일부터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범사업 참여 의원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서비스 제공 지침과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교육동영상을 보면서 사전에 서비스 준비를 할 수 있다.

지역별로 전산시스템 사용방법 등에 대한 현장 교육을 원할 경우 광역 또는 기초자치단체 지역의사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문의하면 된다.

복지부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은 시범사업 참여의원에서 환자관리, 생활습관 교육 등을 담당하는 간호사와 영양사에 대한 교육을 4월 27일, 5월 4일 각각 실시한다. 

교육은 케어 코디네이터 역할, 고혈압·당뇨병 환자관리 방법, 보건교육·상담기법, 사례 실습을 주요내용으로 16시간(2일) 과정이 진행된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3차 선정까지 많은 관심과 참여를 해준 지역의사회와 동네의원에 감사한다"면서 "앞으로 시범사업 평가 연구, 현장 모니터링, 의견청취를 통해 보다 더 효과적인 만성질환관리 모형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지역 3차 선정결과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