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산부인과의사회 내분 사태, 내달 7일 정총이 분수령'회장 직선제' 정관개정안 처리 예고..."회원 다수 직선제 선거·의사회 통합 원해"
사진 왼쪽부터 김재선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공보이사, 박복환 법제이사, 이동욱 산부인과의사회 비대위원장, 김동석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회장, 이영규 수석부회장, 경남의사회 최상림 의장

[라포르시안] 수년째 이어져 온 산부인과의사회 내분 사태가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 

산부인과의사회가 4월 7일 열리는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회장 직선제 선출 관련 정관 개정안을 처리하지 않으면 회원총회를 열어 정관 개정을 강행하겠다고 산부인과의사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예고했기 때문이다. 

이동욱 산부인과의사회 비상대책위원장(경기도의사회 회장)은 지난 24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4월 7일 정기총회에서 직선제 선거 및 통합 일정이 회원총회를 통해 회원들의 힘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회원 총회 개최에 대비해 위임장을 많이 확보해 뒀다. 올해 안에 어떤 방식으로든 통합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와 산부인과학회, 산부인과의사회,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는 최근 4자 회동을 갖고 산부인과의사회 통합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산부인과의사회는 직선제 회장 선거 시기를 앞당기는 정관 개정안을 4월 7일 정기총회에 상정하고, 그에 따라 진행되는 선거 관리는 의협에 위임하기로 합의했다. 

협의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의협이 정관에서 규정하고 있는 산하단체에 대한 지도와 감독 권한을 적극 행사해 해결 방안을 찾기로 했다. 

이동욱 위원장은 "산부인과의사회는 4월 7일 총회를 열어 직선제 추진 및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했고 최대집 의협 회장은 약속을 어기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며 "이번에는 약속을 지킬 것으로 기대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회원총회를 통해 회원들의 힘으로 문제를 끝낼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동석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장은 "지금까지 회무를 추진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의사회의 분열이었다"면서 "산부인과의사회는 외부의 힘이 개입하기 전에 스스로 정관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회장은 "회원 다수가 직선제 선거와 의사회의 통합을 원한다. 조금만 노력하면 성사될 수 있지만 의사회의 행태를 보면 아직 통합의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비대위가 최근 회원총회 추진에 필요한 회원 정보 제공을 산부인과의사회에 요청했는데 이메일과 핸드폰 번호를 삭제한 채 제공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김동석 회장은 "산부인과의사회는 개인정보 보호란 명분으로 그렇게 했다. 하지만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는 것은 회원총회 개최를 방해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동욱 비대위원장도 "이같은 행태는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 산부인과의사회는 회원총회 개최에 필요한 회원 정보를 신속히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김동석 (직선제)산부인과의사회는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의협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외과계 일차의료기관 수술 전후 교육상담 등 시범사업' 중단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얼마 전 내과의사회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중단과 관련해 의협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외과계도 의협이 힘을 실어주기 위해 시범사업 참여 거부를 논의하고 있다. 이르면 다음 주 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낙태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보건복지부와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원영석 총무이사는 "최근 이기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과 인공임심중절 관련 협의를 했다. 당시 협의에서 모자보건법 개정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헌법재판소에서 낙태죄 위헌 여부에 대해 심사 중인데 4월 초에 판결이 나오면 즉시 협의체를 가동해 모자보건법 개정 방향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