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생존투쟁 외친 의사들 앞에서 "양극화 해소" 당부한 정치인양승조 충남도지사 "의사 등 전문직종, 국민과 동떨어져선 존재할 수 없어"
앙승조 충남도지사.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의료제도는 총체적으로 부실하고 지속 가능하지 않다. 지난해 구성된 의쟁투를 중심으로 투쟁 강도를 높이겠다. 이제는 정당한 보상을 얻어내야 한다. 우리 안에 있는 개선 의지와 분노, 좌절을 담아 효율적이고 조직적인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참을 만큼 참았다. 어렵게 공부하고 빚 얻어 개업했는데 환자가 없으면 신용불량자가 된다. 의사는 은퇴해도 퇴직금이 없다. 의사는 몸이 재산이다. 진료를 하다 쓰러지면 남은 가족은 신용불량자로 전락한다"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 

지난 21일 온양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충청남도의사회 제70차 정기총회는 격앙된 분위기로 시작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과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은 투쟁의 불가피성과 투쟁에 임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박상문 충남도의사회장은 인사말에서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과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과로사가 의사들이 처한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박 회장은 "투쟁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조금이라도 더 벌기 위해, 가진 것을 덜 빼앗기기 위해 싸우지 말고 왜곡된 진료환경과 가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싸우자"고 외쳤다. 

이승주 충청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은 "우리의 투쟁은 의료계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건강보험제도를 만들기 위한 국민을 위한 투쟁이다. 의협은 모든 회원들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아젠다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번 투쟁을 통해 의사들이 진료실에서 다른 생각 않고 환자에만 집중하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격앙된 분위기는 양승조(사진) 충남도지사의 축사 순서에서 차분하게 가라앉았다. 양 지사는 13년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하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로 당선됐다.  

양 지사는 "보장성 강화는 적정한 수가가 보장된 상태서 진행되어야 한다"면서도 의사, 변호사 등 전문 직종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 결코 곱지 않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양 지사는 "이철호 의장 등의 말씀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의사, 변호사 등 전문 직종은 아무리 어렵다고 호소해도 공감할 국민이 없다. 전문 직종에 대한 국민의 시선은 그만큼 싸늘하다는 점에 동의해야 한다"면서 "여러분의 말씀에 공감하지만 그럼에도 국민과 동떨어져서는 존재할 수 없는 게 의사, 변호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 지도층이라면 심각한 사회 양극화 현상 해소에 동참해야 한다고 했다. 

양 지사는 "어제 치과의사회 총회에 참석해서도 사회 지도층으로서 타개하고 싶은 것이 사회 양극화라고 말했다"며 "우리나라 18~34세 총 인구 중 34%가 비정규 일용직이고 국민연금을 내는 사람은 31%에 그치고, 고용보험이나 국민연금 가입자도 30~40% 에 불과하다. 어느 직종이든 사회 지도자라면 심각한 사회 양극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고민하고 해결하는 데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