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삼성, ‘KIMES 2019'서 초음파·엑스레이 신제품 공개

[라포르시안]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9)’에 참가해 최신 의료기기와 진단 보조 기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은 이번 전시회에 산부인과, 영상의학과, 정형외과 등 진료과 다변화를 위한 초음파 진단기기 전 라인업과 엑스레이 방사선 피폭량을 줄인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 중심으로 전시부스를 꾸몄다.

전시장 내 '초음파존'에서는 지난해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ISUOG)에서 최초로 공개한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HERA)’를 적용한 신제품 ‘HERA W10’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HERA W10은 ▲차세대 빔포머인 ‘크리스탈빔(CrystalBeam™)’▲영상처리 엔진인 ‘크리스탈라이브(CrystalLive)’ ▲단결정 프로브(Probe) 기술인 ‘에스뷰 트랜스듀서(S-Vue™ Transducer)’로 구성됐다. 삼성은 이 제품이 자사의 기존 초음파 진단기기 대비 신호 처리량이 11 배,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 배 더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미세 혈류 감지와 저속 혈류량 측정에 도움을 주는 ‘엠브이플로우(MV-Flow™)’와 혈류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루미플로우(LumiFlow™)’ 기능을 적용해 작은 혈관의 구조를 직관적이고 빠르게 보여준다.

이 제품은 또 의료진의 시술 종류에 따라 다양한 위치에서 검사하기 편하도록 가동 범위가 넓은 ‘콘트롤 패널’을 채용했으며, 스마트폰처럼 원하는 메뉴를 터치스크린에 재구성하는 것도 가능하다.

‘엑스레이존’에서는 개선된 저선량 영상처리 기술을 적용한 프레스티지 디지털 엑스레이 라인업인 ‘GM85 with Prestige’를 전시한다.

이 제품에는 엑스레이 방사선 조사량을 기존 촬영방식 대비 절반으로 줄이면서도 동등한 품질의 흉부영상을 제공하는
영상처리 기술인 ‘에스뷰(S-Vue™)’가 적용됐다. 에스뷰는 미국 식품의약품안전국(FDA)으로부터 2017년에는 성인 흉부를 대상으로, 2018년에는 소아 복부·흉부·두경부를 대상으로 최대 45%까지 방사선량을 저감시키는 영상처리 기술로 승인받았다.

GM85 with Prestige에는 기존 자사 검출기 대비 강도가 2배 개선된 ‘에스디텍터(S-Detector™)’를 탑재했다. 에스디텍터는 엑스레이 촬영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하는 의료기기용 부품으로, IP54급 방수·방진 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삼성만의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이 적용된 진단 보조 기능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진료과에서 활용 가능한 초음파 진단기기와 저선량 엑스레이 같은 환자중심의 의료기기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업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KIMES 전시회 마지막 날인 오는 17일 자사의 초음파 진단기기를 활용한 이론강의와 실습을 병행한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