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29개 지자체 신청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에 29개 기초자치단체가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노인 분야 22개, 장애인 분야 5개, 정신질환자 분야 2개 기초자치단체가 각각 신청했다. 노숙인 분야는 신청한 지자체가 없었다. 

이는 각 광역자치단체(시·도)의 자체심사를 거쳐 접수된 숫자로 해당 지자체들이 사업 계획서를 마련하는 과정에 많은 민관의 기관들이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복지부는 서류와 발표 심사를 거쳐 4월 초에 최종 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선도사업은 보건, 복지, 돌봄, 주거와 관련된 다양한 기관·전문가가 협력해 지역 자율형 통합돌봄 모형을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심사를 거쳐 선도사업으로 선정되는 기초자치단체(노인 5개, 장애인 2개, 정신질환자 1개)에서는 담당인력에 대한 교육, 실행계획서 마련 등 충실한 준비를 거쳐 선도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배병준 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 실장은 "선도사업을 신청한 29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정한 심사를 통해 역량 있는 지역을 선정하겠다"면서 "돌봄이 필요한 사람들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받으면서 살아갈 수 있는 포용적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역이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