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아스피린 장기 복용시 폐암 위험 감소"...건강보험 빅데이터로 확인이대목동병원 천은미·하은희 교수팀, 대규모 코호트 연구 결과
사진 왼쪽부터 천은미, 하은희 교수

[라포르시안] 100㎎ 이하 저용량 아스피린을 5년 이상 장기 복용하면 폐암 발생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팀과 직업환경의학과 하은희 교수팀은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 복용에 의한 폐암 발생 위험의 예방 효과'라는 제목의 연구 논문을 미국의학협회 발간 국제학술지인인 '저널 오브 아메리칸 메디컬 어소시에이션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게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02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기초로 한 전국민 대상의 후향적인 코호트 연구이다. 지금까지 국내외에서 진행된 아스피린의 폐암 예방에 관한 연구 중 가장 많은 대상자를 포함한 장기간 코호트 연구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천은미 교수 연구팀은 2009~2010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40~84세 사이 성인 1,296만9,400명을 대상으로 2002년부터 2010년까지 100㎎ 이하의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에 따른 폐암 예방효과를 분석했다.

전체 대상자 가운데 폐암 발생 환자는 1,296만9,400명 중에서 6만3,040(0.5%)명이었으며 폐암 환자의 평균 나이는 66.4세였다. 성별로는 전체의 71.6%인 4만5,156명이 남성, 나머지 28.4%(1만7,884명)는 여성 환자였다.

추적 기간 동안 ▲아스피린을 전혀 복용하지 않은 군 1,098만7,417명(84.7%) ▲1~2년 복용 군 75만992명(5.8%) ▲3~4년 복용 군 50만6,945명(3.9%) ▲5~6년 이상 복용군 37만1,062명(2.9%) ▲7~8년 이상 복용 군 24만 528명(1.9%) ▲9년 이상 장기 복용군 11만2,456명(0.9%)으로 집계됐다.

전체 대상자 가운데 100㎎ 이하의 저 용량 아스피린을 5~6년 복용시 폐암 발생 위험이 4% 감소했고, 7~8년 복용시 6% 감소, 9년 이상 복용시 11%의 감소 효과를 보였다.

특히 성별, 비만, 흡연 여부에 관계없이 저용량 아스피린의 장기 복용군이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발생 위험이 유의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에서 저용량 아스피린을 5~6년, 7~8년, 9년 이상 복용한 군에서 각각 폐암 발생 위험이 5%, 7%, 13%로 유의하게 감소했다. 그러나 65세 미만 연령에서는 복용 기간에 따라 폐암 발생 감소 위험이 각각 7%, 1%, 1%로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당뇨가 없는 경우는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군에서 5~6년, 7~8년, 9년 이상 등 복용 기간에 따라 각각 4%, 6%, 13%의 유의한 폐암 발생 감소를 보였다. 반면 당뇨가 동반된 경우는 아스피린 복용 기간에 따른 폐암 발생 위험의 유의한 감소를 보이지 않았다.

천은미 교수는 "저용량 아스피린은 가격이 매우 저렴해 경제적이고 대부분의 나라에서 누구나 구입과 복용이 용이하며, 부작용 면에서 매우 안전한 약물로 뇌, 심혈관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도 전 세계적으로 안전하게 사용되는 약물"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에 따라 흡연자뿐만 아니라 비흡연자에서도 높은 발생률과 사망률을 보이는 폐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약물로 권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