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대책위' 발족

[라포르시안] 서울시는 지난 1월 5일 발생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서울시와 서울의료원 제1노조, 제2노조, 유족이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관련 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1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진상대책위는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방법, 조사기간 등 세부 논의사항을 결정하고 정례회의를 통해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진상대책위원회 활동을 통해 고 서지윤 간호사의 사망 원인을 밝히고 실태를 파악할 방침이다.  

시는 "앞으로 진상조사위원회 제안과 조사결과를 충분히 검토하고 정책에 반영해 서울의료원을 비롯한 시립병원이 더 나은 근무환경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했다. 

한편 서울의료원에 근무하던 서지윤 간호사는 지난 1월 5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서 간호사의 죽음에 대해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등은 직장내 괴롭힘으로 간호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해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