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이의경 신임 식약처장 취임..."희귀·필수의약품 관리 체계 정립해야"

[라포르시안] 이의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1일 충북 오송 보건의료행정타운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 신임 식약처장은 취임사에서"균형감각을 가지되 명확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나가자"며 "식품과 의약품은 국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늘 접하는 제품으로, 국민과 기업은 문제가 생길 경우 명확한 설명을 듣고 싶어한다. 균형감각을 갖춘 정책, 명확하고 이해하기 쉬운 정책을 펼쳐야 수용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처장은 "안전을 소홀히 한 대가로 가격을 낮춘 식품, 생활용품, 의약품 등의 안전문제는 주로 경제적 취약계층에게 전가되는 경향이 있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정책을 설명할 때에도 일반인이 이해하기 어려운 말을 쓰고 있지 않은지, 이른바 '전문가의 함정'에 빠져있지 않는지 자신을 끊임없이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이의경 신임 식약처장은 그동안 보건사회연구원, 숙명여대 교수 등을 역임하며 약가제도, 제약산업 육성 지원 방안, 의약품 경제성 평가 등에 관한 전문가로 손꼽히는 인물"이라며 "현재 식약처가 처해있는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해법을 그동안 고민하고 연구해 온 인물이라는 점에서 전문성을 기대해볼만 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 식약처장이 JW 중외제약, 유유제약 등 제약회사들의 사외이사를 역임하고, 제약회사가 수주한 경제성 평가를 거의 전담하다시피 한 이력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건약은 "이 식약처장은 의약품 안전관리를 책임질 행정 수장으로서 중립성과 공공성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우선 개인적으로는 제약사와의 이익 관계를 철저히 정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건약은 이 식약처장이 ▲바이오의약품 기준 확립 ▲희귀필수의약품 관리 체계 정립 ▲의약품 허가·사후 관리 시스템 정립 등의 3가지 과제에 중점을 두고 업무를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건약은 "현재 바이오의약품에 관한 여러 법안들이 발의된 상황이나 주로 신속처리, 조건부허가 등 규제 완화와 제약사 지원방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아직 국내에는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기준 자체가 제대로 정립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축으로서 바이오의약품의 양적 성장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현 상황에서 식약처는 진정 세계에서 인정하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바이오의약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적절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퇴장방지의약품은 너무 저렴해서 이윤이 남지 않는다고, 희귀의약품은 환자가 너무 적어서 이윤이 남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여러 필수적인 의약품들이 생산·유통되지 않고 있다"며 "유니덜진, 리피오돌, 답손 등 필수약제 부족으로 환자들이 고통 받았으며 유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적극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