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 간암 환자 생존율 높여"
김태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장.

[라포르시안] 양성자 치료가 초기 간암뿐만 아니라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법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및 간담도췌장암센터 박중원·김보현 교수 연구팀이 2012년 6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종 환자 243명을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Cancers' 최신호에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1기는 69%, 2기는 65% 이상으로, 수술 또는 고주파치료와 유사한 치료 결과를 보였다. 환자들은 종양의 위치나 크기, 재발, 동반질환으로 수술 등의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수술적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3기 및 4기 환자는 다른 치료와 병용해 5년 생존율이 각각 43%, 26%로 나타났다.

이 같은 5년 생존율은 일반적인 간암의 생존율을 웃도는 수치로, 양성자 치료가 모든 병기의 간암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체 대상자 중 양성자 치료로 인한 심각한 간 기능 저하를 보이는 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은 “양성자 치료가 기존의 다양한 간암 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면서 “지난 11년 간 6만 회의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치료효과를 극대화하고 적응증을 확대해 보다 많은 암환자가 양성자 치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암의 양성자 치료는 보통 2주에 걸쳐 매일 30분씩 총 10회 진행된다. 현재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돼 본인부담금이 10회에 약 70만원 수준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