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코오롱생명과학, 신경병증성 통증 유전자치료제 美서 임상

[라포르시안] 코오롱생명과학은 11일 신경병증성 통증 유전자 치료제(KLS-2031) 미국 1상·2a상 임상 진행을 위한 식품의약국(FDA)의 IND 승인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KLS-2031은 세계 최초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인 ‘인보사’의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기존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 방식과는 달리 유전자를 이용한 주사 요법의 치료제이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신체의 손상이 아닌 신경계의 손상이나 기능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통증을 말한다. 난치성이며 만성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특성이 있다.

KLS-2031은 2개의 아데노 부속 바이러스 전달체에 3개의 치료 유전자를 탑재한 유전자치료제다. 첫 번째 전달체에는 GAD65 유전자를 탑재해 뇌로 가는 통증신호를 억제하는 작용을 하며, 두 번째 전달체에는 GDNF와 IL-10 유전자를 탑재해 각각 손상된 신경을 보호하고 염증을 막는 작용을 하게 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번 1상·2a상 계획은 미국 2개 임상기관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 평가를 목적으로 올해 임상을 개시할 예정이며, 시험대상은 18명으로 투약 후 24개월 관찰을 할 계획이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인보사의 성공적인 상업화 이후 후속파이프라인으로 연구 개발 중인 KLS-2031의 미국 임상 승인은 글로벌시장에서 유전자치료 전문기업으로 인정받고, 국내의 최첨단 유전자 연구수준을 해외 바이오시장에 알릴 수 있는 긍정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