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임신 중 비타민D 부족, 출생아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 높여"

[라포르시안] 임부의 비타민D 결핍이 제대혈에서 산화스트레스 관련 유전자 발현을 증가해 출생아의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관련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원장 직무대리 지영미)은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조사연구, COCOA(연구책임자 서울 아산병원 홍수종 교수)’를 통해 임신 중 비타민D가 부족했던 임부가 출산한 아이의 경우 3세 이내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이 높다는 게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출생자 955명의 제대혈 비타민D 농도를 조사한 후 생후 3세가 되었을 때까지의 아토피피부염 경과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 제대혈 비타민D 농도가 10.0 ng/mL 미만(중증 결핍 수준)인 경우 생애 처음 3년 동안 아토피피부염의 증상 발생 위험이 2.77배, 진단 위험이 2.89배, 치료 위험이 1.46배 증가했다.

소아 아토피피부염군(10명) 및 정상군(10명)의 후성유전체 분석 결과에서는 산화스트레스 관련 유전자인 MICAL3의 DNA 메틸화 정도가 차이를 보였다.

아토피피부염의 중증도를 평가한 SCORAD(SCORing Atopic Dermatitis) 지수와 MICAL3 유전자 발현은 양의 상관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 제대혈 비타민D 결핍은 아토피피부염의 예후뿐만 아니라 중증도와도 연관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국립보건연구원은“생애초기 아토피피부염 발생 연관 요인 중의 하나로 제대혈 비타민 D 결핍이 확인됨에 따라 태아는 엄마의 비타민D에 전적으로 의존한다"며 "따라서 출생 후 생애 초기 아토피피부염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임신 초기부터 비타민D 관리에 관심을 갖고 적정한 비타민D 농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타민D는 햇볕과 음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체내에 흡수가 된다. 하지만 거동이 불편한 임부의 경우 자주 외출하기가 쉽지 않아 비타민D 농도가 낮아진다.
 
따라서 임부는 체내 적정 비타민D 농도 유지를 위해 일주일에 최소 2회 이상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사이 약 5~30분 정도 햇볕을 쬐는 것이 효과적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